3dprintingkorea
제목 없음
제목 없음
 
 
 
발행구분
[2018년 03월호]     제조회사 : []     브랜드 : []
기사제목
[SPECIAL] 바이애슬론 Biathlon 선수 맞춤형 라이플 제작

Special Report

‘2018평창 동계올림픽’의숨은 주역, 3D 프린팅!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2월 9일부터 25일까지 뜨거웠던 17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개막식에서의 드론 활용과 세계 최초로 5G 시범망을 이용한 ‘평화의 비둘기’ 공연, ‘증강현실AR 기술’,‘LED 디스플레이’ 등 첨단기술과 디지털 미디어 활용이 극대화 되었던 올림픽이었다.이러한 놀라운 시작과 피날래의 환호성으로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던 막후에는 승리를 향한 올림픽 선수들을위한 신기술의 결정체 인 3D 프린팅이 숨어 있었다는 사실이다.특히 동계스포츠에서 선수용 장비는 개인 체격에 맞춘 장비가 기록에 많은 영향을 미치는데,3D 프린팅 기술은 소량 맞춤 제작에 적합해 향후 동계 스포츠 산업에서 크게 적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에디팅 / 박진아 기자
Source /
https://www.pyeongchang2018.com/en/photos
www.stratasys.co.kr www.3dprintingindustry.com www.athletics3d.com
https://zortrax.com http://hjchelmets.kr www.3dcubicon.com www.topleaf.co.kr www.seoultech.ac.kr

바이애슬론 Biathlon 선수 맞춤형 라이플 제작

Source /
www.athletics3d.com
https://zortrax.com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3D 프린팅은 프랑스 바이애슬론 선수인 Martin Fourcade가 금메달을 획득하는 것에도 일조했다.
바이애슬론 경기에서 선수들은 총을 등에 맨 채로 스키를 타고 일정거리를 주행하며, 정해진 사격장에서 50m 정도 떨어진 거리에서 목표물을 향해 맞춤형 3.5kg의 라이플총을 발사해야 한다. 처음 두 번의 사격에서는 엎드린 자세로 4.6cm의 목표물에 발사하고 이후 두 번의 사격에서는, 선수들은 11.4cm 앞에 서있는 목표물을 조준한다. 하지만, 이 사격들은 모두 몇 차례의 추적 스키를 거친 후 매우 피곤한 상태에서 진행된다.

 

프랑스 바이애슬론 선수인 Martin Fourcade는 사격을 위해 가벼운 라이플 구성을 원했고, 전 세계 청소년 챔피언인 Clement Jacquelin이 설립한 스포츠 기술 회사 Athletics 3D가 인체 공학적으로 최적화된 사격을 위해 도왔다.

Athletics 3D는 여러 프로토타입들은 CAD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처음 모델링 한 후, 2017년 개인용 3D프린터(FFF)로 선정된 Zortrax M200 3D프린터를 사용해 프로토타이핑했다. Z-ABS소재를 사용, ZSUITE 슬라이싱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슬라이싱했다. ZORTRAX는 정확도, 치수나 인체 공학적 디자인을 고려한 프로토타입을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Jacquelin은 "3D 프린팅을 통해 많은 컨셉 디자인을 시도하고 빠르게 테스트를 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그는 Fourcade는 Athletics 3D의 라이플총을 사용해 완벽한 라운드를 치뤘으며12.5km의 스키 추적에서 경쟁자였던 스웨덴의 Sebastian Samuelsson보다 12초 앞선 기록으로 금메달을 거머 쥐었다.

이전글 다음글 리스트

메인페이지 | 회사소개 | 정기구독 | 전체기사 | 커뮤니티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